부채단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먹빵튜버 조회 1회 작성일 2021-04-13 13:28:19 댓글 0

본문

[뉴있저] 나랏빚이 1,985조 원?...연금개혁 통해 부채 줄여야 / YTN

앵커리포트입니다.

국가부채가 GDP를 넘어섰다. 비상이다.

보니까 1985조. GDP보다 한 60조 정도 더 되는 것 같습니다.

심각해 보이는데 국가부채 개념을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간단하게 국가채무가 있는데, 물론 여러 종류가 있겠습니다마는 이건 국가가 직접적으로 갚아야 되는 것들입니다.

그다음에 국가부채라고 부르는 게 있습니다.

국가부채는 이 국가채무에다가 국가가 보증선 것, 공기업이 부채를 지게 된 것, 그다음에 4대 연금이 펑크가 날 경우 그것도 메워놔야 됩니다.

이 가운데 특히 현직 공무원, 군인에게 앞으로 지급할 70년 치 연금을 재무제표상에 부채로 잡아놓게 됩니다.

공무원 군인 연금충당부채라고 부르는데 이게 부피가 엄청 큽니다.

이 두 개를 합치면 국가부채가 되는 겁니다. 거의 절반이죠. 이게 공무원, 군인연금 충당 부채입니다.

2019년, 그다음에 2020년도 마찬가지입니다.

거의 절반 정도가 공무원 군인연금 충당부채입니다.

국가의 책임이니까 부채로 잡아는 놓지만 현실적으로는 공무원과 군인들이 매달 연금을 내는 거죠.

그걸 가지고 주는 거니까 국가가 직접 당장 갚아야 되는 그런 건 전혀 아닙니다.

그래서 IMF 기준으로는 이것을 국가부채로 치지 않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는 따져봐야겠습니다.

2019년에 940조라고 했는데 2020년에는 140조. 100조 원이 확 늘었습니다.

왜 이렇게 쑥쑥 늘어날까요?

그것은 이것 때문에 그렇습니다. 연금할인율입니다.

70년 동안 공무원과 군인들한테 줘야 될 것을 지금의 돈의 가치로 따져보려니까 물가, 임금, 금리 변동을 다 반영시켜야 됩니다.

그런데 최근에 계속 저금리로 가니까 수십조, 수백조를 은행에 넣으면 이자가 붙을 텐데 계속 저금리로 되니까 그걸 반영해야 됩니다.

그러다 보니까 100조 원 증가 이렇게 나오는 거죠. 100조 원 증가한 것 중에 이렇게 금리 때문에 늘어난 것이 한 85조 정도 됩니다.

그리고 해마다 이렇게 90조, 100조 계속 계산상으로지만 늘어나고 있습니다.

연금충당부채는 그러니까 정확하게 나라가 직접 진 빚은 아닙니다.

그러나 엄격히 따져서 빚은 아니라고 하지만 모자란다면 그건 국가가 나중에 책임지고 메워야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연금개혁으로 부채 증가속도라든가 규모 같은 것들을 미리미리 통제하고 저출생, 또 고령화 사회를 대비해야 되는 것입니다.

변상욱의 앵커리포트였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4081910168182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시청자브리핑 시시콜콜] 빚이 갑자기 두 배? "국가부채와 국가채무는 달라요" / YTN

국가부채가 1,985조 원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빚이 왜 짧은 기간에 두 배가 되었느냐는 시청자 문의가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언론이 지금까지 국가채무를 이야기할 때 1,000조 원이 될 것이라는 보도를 많이 했기 때문입니다.

YTN의 지난해 9월 보도를 봐도 국가채무 액수는 1,000조에 육박하고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절반이 안 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앵커: 하지만 경기 부진으로 세금 수입이 줄면서 내년 국가채무는 945조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

[기자 : 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은 46.7%로 높아집니다.]

두 달 전의 보도를 보겠습니다. 이 기사에도 국가채무에 대한 액수가 천 조 원을 넘게 된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기자 : 이렇게 되면 국가채무 비율은 48.3%로 껑충 올라가고, 내년에는 채무 액수가 무려 천조 원을 넘게 됩니다.]

그런데 며칠 전 보도에서는 빚을 이야기하는 수치가 두 배가 됩니다.

[앵커 : 지난해 국가부채가 1천985조 원을 넘으며 GDP 규모를 처음으로 추월했습니다.]

천 조원이 넘는다 안 넘는다, 이렇게 보도하다가 갑자기 빚이 2천조 원이 된다는 보도인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잘못된 내용은 없습니다. 앞서 천 조원이 된다는 것은 국가채무고, 2천조 원에 육박한다는 것은 국가부채의 개념이기 때문입니다. 국가채무와 국가부채는 다른 뜻이라는 말입니다.

‘국가채무’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반드시 갚아야 하는 빚입니다.

반면 ’국가부채‘는 국가채무에 4대 연금의 잠재적 부채, 공기업의 부채 등 미래의 잠재적인 빚을 더한 것입니다.

국가채무보다 더 넓은 개념입니다. 이 두 단어의 차이가 기사에서 충분히 설명이 되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나 국제통화기금 IMF 등이 나라의 재정 건전성을 비교할 때는 보통 국가부채가 아닌 국가채무 지표를 사용합니다. 따라서 국가부채 2천조 원 육박이라는 제목보다는 국가채무를 기준으로 수치의 의미를 풀어서 전해줬다면 이해하기 더 쉬웠을 것 같습니다.

시청자브리핑 시시콜콜 마칩니다.



#국가부채#국가채무#경제뉴스

국가부채, 이렇게 늘어도 괜찮은가? | 공명재 계명대학교 교수

▲ 공명재 계명대학교 교수

▲ Homepage : http://www.ifs.or.kr

-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기업부채, 그리고 정부부채를 전부 합한 총부채가 5,000조가 넘는 그런 일이 2020년에 발생을 했다. 지난 12월 24일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가계부채는 2020년 3/4분기 잔액 수준으로 1,940조 6천억 원이라고 한다. 기업부채는 2,112조 7천억원, 기재부가 발표한 정부 공공부채의 경우는 2019년 말 현재 1,133조 수준이니까 이것들을 단순하게 합해도 5,200조를 가볍게 넘겼다.

-문제는 우리나라의 부채증가율이 굉장히 빠르다는 것이다. 2020년 3월말 기준으로 국제결제은행(BIS)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선진국의 경우에는 부채의 평균증가폭이 2.2%였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7.5%로 선진국의 무려 3배가 넘는 수준이다.

- 부문별로 집어보자. 한은 발표에 따르면 가계부채는 2020년 9월말 기준으로 1,940조 6천억원 수준인데 이는 우리나라 GDP규모면 1,918조 8천억 원을 추월한 규모다. 규모뿐만 아니라 늘어난 내용도 문제다. 대부분 ‘영끌 투자’, ‘빚투’ 라는 말이 성행할 정도로 빚내서 부동산과 주식투자를 했다는 것이다.

- 더구나 2030세대의 부채가 우리나라 가계부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2%가 넘는다. 특히 30대의 경우에 1인당 부채가 1억 원이 넘었다. 또 빚이 늘어나는 속도도 20대가 전년 대비해서 13.1%에 달하고, 30대는 8%정도다. 그런데 만약에 주가가 떨어지면 젊은이들이 감당하기가 어렵다. 또 영끌에서 부동산 투자를 하거나 높은 전셋값 부담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가 진정되고 나서 금리가 조금이라도 높아지면 과연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우리나라 가계가 이런 고금리를 과연 부담할 수 있을지 굉장히 걱정된다.

- 기업부채는 더 심각하다. 기업부채는 2020년 9월말 현재, 2,112조 7천억원 수준이다. 역시 우리나라 GDP 수준을 초월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1년 동안 열심히 벌어도 기업빚을 다 갚을 수 없다는 얘기다. 사실 기업빚이라는 것은 기업이 투자하기 위해 빌렸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기업투자는 결국 GDP를 증가시키는 것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기업부채가 새로운 투자보다는 부도를 막기 위해 대출받아 이자 갚는데 급급하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기업대출로 기업이 겨우 연명하고 있다. 너무 심각한 현상이 아닐 수 없다.

- 정부부채도 역시 만만치 않게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정부부채가 이제 800조를 넘어섰고, 공기업 부채까지 포함하면 1,133조 수준이다. 정부부채 역시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등 투자가 아니라 소비지출인 복지지출을 늘리고 있어 문제다.

- 가계부채, 기업부채, 그리고 이러한 것을 감당해야 하는 정부부채까지 이렇게 늘어나도 괜찮은지 걱정이 아닐 수 없다. 그렇다고 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일이다. 어디서부터 실타래를 풀어야할까?

- 국민경제가 선순환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가계소비가 많이 늘어나서 기업의 물건을 많이 사주고, 기업의 물건을 많이 사주면 기업투자가 늘어나고, 기업투자가 늘어나니까 일자리가 늘어나고, 그래서 경제가 호황이 되는 이런 선순환이 가능할 것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 사정은 어떤가?

- 가계의 지금 상황을 보면 장년층, 노년층은 소위 세금폭탄이라는 것 때문에 대출을 받아서 세금을 내야 될 정도라고 하고, 청장년층은 영끌·빚투로 빚내서 부동산과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 호주머니 사정이 안 좋으니까 소비가 줄고, 소비가 주니까 당연히 기업이 만든 물건들이, 서비스가 팔리질 않는다. 그래서 일자리가 줄어들고, 일자리가 줄어드니까 역시 국민들 호주머니 사정이 줄어들고, 또 소비가 줄고, 이런 악순환이, 즉 경기침체의 악순환이 계속 반복되는 거다.

- 그렇다면 대책은 뭔가. 일단 가계의 호주머니 사정을 좀 두둑하게 해줘야 한다. 지금 세율이 너무 높다. 소득세율 낮춰야하고, 또 양도소득세,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등 부동산 관련 세율도 지금 굉장히 높기 때문에 가격만 부추기고 있다. 이들 세금을 낮춰 소비자들의 호주머니를 다소라도 채워줘야 한다.

- 기업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법인세율도 높고, 여러 가지 기업규제가 점점 강화가 되고 있다. 기업규제를 풀고, 법인세 등을 완화시켜서 이들의 부담을 덜어줘야 기업투자가 활성화되면서 경제가 가계와 기업, 즉 민간이 끌어가는 경제가 되는 거다. 결국 가계와 기업이 살아날 수 있는 조치를 서둘러 강구해야 한다.

- 가계와 기업부채가 문제가 될 때 마지막 보루는 재정이다. 그런데 정부부채가 빠른 속도로늘어 2021년에는 GDP 대비 국가부채비율이 47.8%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더욱이 코로나19가 만약 진정이 되지 않고, 또 내년에 선거가 끼어있어 상당 규모의 추경 등이 이루어지면 국가부채비율이 50%를 가볍게 넘어갈 수도 있다. 이렇게 되면 국가신인도에 문제가 생깁니다.

- 어떻게 해야 되나. 국가부채가 무작정 늘어나지 않도록 재정준칙을 만들어 당장 시행해야 한다. 여기에는 국가채무비율 제한은 물론 재정적자한도와 채무한도를 명시해 빚이 늘지 않도록 해야 한다.

- 가계에 빚이 많이 생기면 가계의 가장도 어깨가 무겁고, 그 빚이 그대로 자식들에게 넘어가면 얼마나 어렵겠는가. 국가도 마찬가지다. 언젠가, 또 누군가는 빚을 갚아야하는데 이를 다음 세대로 이전시킨다면 그들은 얼마나 고달픈 삶을 살아가겠는가. 이 점을 우리 모두 명심해야 한다.


#국가부채 #부채

... 

#부채단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63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kma18.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