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생각(2)


  조성환(2013-06-26 10:38:12, Hit : 1005, Vote : 123
 http://www.kma18.com
 생각하지 않고 사는 삶

요즘 나는 생각없이 사는 것 같다.
여기에 글을 쓰는 것도 매우 오래 만이다.
나는 잠을 잘 때 쉽게 잠이 들지 않는다.
그래서 눈을 감은 채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된다.
아침에 일어나면 글을 써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막상 아침이 되어 일어나면 글 쓰는 것이 귀찮아서 하루하루 미루게 된다.
요금 나는 산다는 것이 무엇인가 하는 생각을 한다.
특히 요즘 서울에서는 미리 정해진 특별한 일정이 없이 하루하루 보내게 되어 '삶이란 죽음을 기다리는 것'이란 생각까지 하게 된다.
한국인의 평균기대수명이 매년 6개월 가량 늘어난다.
그러니 지금부터 10 년 후가 되면 한국 남자의 기대수명이 84가 될 것이다.
그리고 그때 내 나이도 84세가 된다. 그러나 내가 언제까지 살 것인가는 나는 모른다.
아직은 삶이 지루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내가 아는 90 대의 노인 중에 삶이 지루하다고 말하시는 분을 보았다.
내가 사는 동안 삶이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공지   음악게시판을 별도로 만들었습니다.  조성환  2010/01/19 3644 335
공지   이전 나의 생각 읽기 [2]  조성환  2004/10/12 7794 1536
278   고독, 그리고 인공지능(AI)  조성환 2017/12/12 205 48
277   자랑하고 싶은 것과 감추고 싶은 것  조성환 2016/12/20 269 57
276   이름에 관하여  조성환 2016/12/20 261 55
275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를 읽고  성환 2016/02/23 298 64
  생각하지 않고 사는 삶  조성환 2013/06/26 1005 123
273   언제 한번 식사라도 같이 합시다  조성환 2013/02/16 1228 138
272   종교(신앙)의 자유  조성환 2012/11/08 1336 157
271   죽음과 천국  조성환 2012/11/08 1451 154
270   다양성과 창의성  조성환 2012/11/08 1376 122
269   죽음과 종교  조성환 2012/10/27 1338 159
268   유괴범의 뻐뻔함  조성환 2012/08/22 1401 140
267   골프와 경쟁  조성환 2012/08/16 1381 137
266   스포츠와 경쟁  조성환 2012/08/16 1361 140
265   [유머]평균 시력  조성환 2007/11/17 5098 590
264   아내의 정년 퇴임  조성환 2008/02/28 4108 365
263   나의 손녀 예림을 위한 기도문  조성환 2008/03/13 3915 390
262   서울의 별들은 다 어디로 갔는가  조성환 2008/05/17 4074 329
261   혼인 40주년 [2]  조성환 2008/06/28 3959 312

1 [2][3][4][5][6][7][8][9][10]..[1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