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생각(2)


  조성환(2012-08-22 07:23:47, Hit : 1189, Vote : 86
 http://www.kma18.com
 유괴범의 뻐뻔함

어느 집안이 좀 기울어 갈 때 옆집에서 아이를 몰래 유괴해 갔습니다. 키워서 자기가 벌리고 있는 사업에 필요한 노동력으로 삼기 위해서입니다.
아이를 잃은 부모는 애가 타서 사방으로 찾아 다녔습니다.
그러다가 몇년이 지나서  그 유괴범은 강도질을 하다가 그만 경찰에 잡혀서 옆집 아이를 유괴한 것도 알려져서 아이는 친 부모의 품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쩐 일인지 경찰은 아이들만 부모에게 돌려보내고 유괴범을 그냥 풀어 주었습니다.
유괴범은 자기 잘못을 반성하기는 커녕 아이를 돌려주면서, 그리고 그 이후에도 가끔, 자기가 유괴한 아이들을 잘 먹이고 키워서 유괴하기 전보다 키와 몸무게도 커지고 또 글도 가르쳐서 책도 읽을 수 있다고 자랑하기까지 하였습니다. 심지어는 아이의 성장에 도움이 되었다는 억지 주장까지 하였습니다.
유괴하였기 때문에 그 아이와 부모들이 받은 고통은 생각하지도 않고서 말입니다. 유괴당하지 않았다면 아이는 자라지 않았을가요?
이런 뻔뻔한 유괴범을 어떻게 혼을 낼 수 있을까요?

-----------
위의 이야기는 일본이 19세기 말 - 20세게 초에 조선을 강제로 점령하여 35년간 자기들의 세계정복의 야욕을 위하여 한국인을 강제동원하고 전쟁의 희생으로 삼은 것을 조금도 반성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일본의 강점이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되었다고 하는 주장을 하는 것을 비유한 것입니다.
2차세계대전이 종료되었을 때 일본의 왕을 전범으로 처리하였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지도 모릅니다.
다시 일본의 만행이 가능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힘을 길러야 하겠습니다.
-----------

There lived a family whose fortune had been in decline. They had a
child, but a neighbor abducted him one day to raise him as a labor for
his future business.

The parents who lost their child looked everywhere for him.

Several years later, while trying to rob another neighbor's house, the
abductor was arrested by the police. This led to the abducted child
and he was safely brought back to his real parents.

But for some reasons, the abductor was let go by the police after the
child was returned.

Instead of saying sorry for what he had done, he often claimed and
boasted that the child grew much taller and stronger than when he took
him because of the food he provided and that the child learned to read
and write because he taught him.

When the child grew up to be an able young man, he even made an
outrageous claim that it was all because of him. It never occurred to
him how much the child's parents had to suffer for all those years
because of him.

Would the child never grow up if he was not abducted?

What can be done to this shameless abductor?

------------
Die Frechheit des Entfuhrers.  

Als eine Familie sehr arm war, ein Kidnapper hatte ein Kind von dieser Familie entfuhrt,
um nachher dieses Kind als Arbeitskraft zu benutzen.

Nach den vielen Jahren wurde dieser Kidnapper wegen der Rauberei von der Polizei
verhaftet und war er als Kidnapper der armer Familie erkannt geworden.
Selbstverstandlich wurde das Kind zu seiner Familie zuruck-geschickt: Gott sei Dank.

Doch unverstandlicherweize hatte die Polizei den Entfuhrer ohne schwere Bestraffung
nach Hause gehen lassen(in Freiheit gesetzt).
Der Kidnapper hatte keine innere Einkehr uber seinen Fehler gehalten, sondern war er
ab und zu sogar stolz darauf, daß er das Kind viel besser ernahrt und gut unterrichtet
nach der Entfuhrung hatte.

Noch dazu behauptet er, er hatte im Wachstum des Kindes in gutem Sinne viel
beigetragen ohne Denken des Schmerz des Kindes und der Familie.

Der Schmerz des Kindes und der Familie war unheimlich groß und langgedauert.
Aber der Kidnapper denkte das nicht. So frech war er.

Wenn das Kind damals nicht entfuhrt wurde, konnte er noch besser glucklich gewesen
und gut erzogen werden.

Wie kann man so einen frech Kidnapper einen Großen-Schrecken bekommen lassen!

-----------






공지   음악게시판을 별도로 만들었습니다.  조성환  2010/01/19 3453 281
공지   이전 나의 생각 읽기 [2]  조성환  2004/10/12 7627 1487
277   자랑하고 싶은 것과 감추고 싶은 것  조성환 2016/12/20 61 3
276   이름에 관하여  조성환 2016/12/20 49 2
275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를 읽고  성환 2016/02/23 92 9
274   생각하지 않고 사는 삶  조성환 2013/06/26 804 66
273   언제 한번 식사라도 같이 합시다  조성환 2013/02/16 1009 78
272   종교(신앙)의 자유  조성환 2012/11/08 1115 97
271   죽음과 천국  조성환 2012/11/08 1230 94
270   다양성과 창의성  조성환 2012/11/08 1169 69
269   죽음과 종교  조성환 2012/10/27 1130 107
  유괴범의 뻐뻔함  조성환 2012/08/22 1189 86
267   골프와 경쟁  조성환 2012/08/16 1191 88
266   스포츠와 경쟁  조성환 2012/08/16 1143 89
265   [유머]평균 시력  조성환 2007/11/17 4916 542
264   아내의 정년 퇴임  조성환 2008/02/28 3916 316
263   나의 손녀 예림을 위한 기도문  조성환 2008/03/13 3724 336
262   서울의 별들은 다 어디로 갔는가  조성환 2008/05/17 3875 277
261   혼인 40주년 [2]  조성환 2008/06/28 3753 258
260   소변기의 파리  조성환 2010/05/31 3492 118

1 [2][3][4][5][6][7][8][9][10]..[1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