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유 게 시 판



  조성환(2017-04-25 09:56:28, Hit : 313, Vote : 59
 일본 암전문의가 말하는 의학상식


♣ 일본 암전문의가 말하는 의학상식 ♣

일본에서 암전문의(癌專門醫)로 유명한 곤도 마코토(近藤 誠)가 책을 썼는데
그 내용이 충격적이라 이곳에 올려 봤어요
그 내용들을 간략하게 소개하면 아래와 같은데
이를 과연 믿어야 할지 말어야 할지 의문이 드는군요
여러분은 어찌 생각하시는지요?

1. 환자는 병원의 "돈줄"이 아니다.
의료도 비즈니스이며, 그것이 의사의 생계 수단임을 알아야 한다.

2. 병원에 자주 가는 사람일수록 빨리 죽는다.
40여년간 의사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환자를 지켜보며 장기를 절제해도
암은 낫지 않고, 항암제는 고통을 줄 뿐이다.

3. 노화 현상을 질병으로 봐서는 안된다.
나이가 들면 혈관은 탄력이 떨어지고 딱딱해지기 때문에
혈압이 조금 높아야 혈액이 우리 몸 구석 구석까지 잘 흘러간다.
콜레스테롤은 세포를 튼튼하게 해주기 때문에 굳이 줄이지 않는 것이 좋다.

4. 혈압 130은 위험 수치가 아니다.
우리 몸은 나이를 먹을수록 협압을 높이려고 하는데
그 이유가 뇌나 손과 발 구석구석에 혈액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
몸 스스로 그렇게 변화하는 것이다.
의학계가 기준치를 낮추면 제약 업계가 돈을 긁어모으는 꼴이고
혈압 강하제 제약사만 배를 불리게 되는 것이다.

5. 혈당치를 약으로 낮추면 부작용만 커진다.
약으로 혈당치를 낮출 경우 약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혈당치를 떨어뜨리기 위해서는 걷기, 자전거타기, 수영, 스트레칭 등의
유산소 운동이 효과적이다.
일단 부지런히 걷기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6. 콜레스테롤은 약으로 예방할 수 없다.
콜레스테롤 기준치를 되도록 낮춰서 약의 판매량을 늘리려는
제약 업계의 술수임을 알아야 한다.

7. 암 오진이 사람 잡는다.
암 초기 진단 오진율이 12%가 넘고 있고
또한 암에는 전이가 되지 않는 "유사 암"도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8. 암 조기 발견은 행운이 아니다.
전체적인 통계를 보면 실제 암 사망률이 전혀 줄고 있지 않고 있다.
암 검진을 받으면 불필요한 치료를 받고 수술 후유증이나 항암제 부작용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빨리 죽는 사람이 많은 것을 알아야 한다.

9. 암 수술하면 사망률이 높아진다.
다른 치료법이 명백히 효과적인데도 하는 수술
수술 자체로 인해 환자의 수명이 단축되고 마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되고 있다.
암 수술의 문제점 중 다른 하나는
암은 절제하더라도 수술 후의 장애로 사망할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10. 한번의 CT 촬영 으로도 발암 위험이 있다.
CT 촬영의 80~90%는 굳이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11. 의사를 믿을수록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증상이 없는데도 고혈압이나 고콜레스테롤 등을 약으로 낮추면
수치는 개선되어도 심장에는 부담을 주게되어 건강상 좋지 않은 것이다.

◇ 병을 고치려고 싸우지마라.

12. 3종류 이상의 약을 한꺼번에 먹지 말라
인위적으로 만든 모든 약에는 부작용의 위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13. 감기에 걸렸을 때 항생제를 먹지 말라
가장 빨리 감기 낫는 방법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느긋하게 쉬는 것이다.
항생제는 바이러스에 효과가 없는 약제임을 알아야 한다.

14. 항암 치료가 시한부 인생을 만든다.
전이가 되었어도 암에 의한 자각 증상이 없으면 당장 죽지 않는다.
바로 죽는 경우는 항암제 치료나 수술을 받았을 때 뿐이다.

15. 암은 건드리지 말고 방치하는 편이 좋다.
항암제는 맹독과 같은 것이다.
일시적으로 암덩어리 크기를 줄여주는 것일뿐 결국엔 암덩어리는 반드시
다시 커지게 되는 것이다.
항암제는 고통스러운 부작용과 수명을 단축시키는 효과밖에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위암,식도암,간암,자궁암 같은 암은 방치하면 통증 같은 증상으로
고통스러워 하지 않아도 되는 암이다.
설령 통증이 있어도 모르핀으로 조절시켜주면 되는 것이다.

16. 습관적으로 의사에게 약을 처방받지 말라
세균이 내성화하면 더 이상 약이 듣지 않고 증상만 악화되기 때문이다.

17. 암 환자의 통증을 다스리는 법.
번거롭지만 경제적으로 모르핀 주사를 맞는 방법이 있고
골(骨) 전이로 인한 통증치료 에는 방사선 치료만큼 효과적인 방법도 없다.

18. 암 방치요법은 환자의 삶의 질을 높여준다.
암은 치료하지 않으면 통증 조절 및 통제가 가능하고
그 결과 죽기 직전까지 치매에 걸리거나 의식불명 상태가 되는 일 없이
비교적 맑은 정신을 유지 할 수 있다.

19. 편안하게 죽는다는 것은 자연스럽게 죽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 암 검진과 수술은 함부로 받지 마라.

20. 암 검진은 안 받는 편이 좋다.
암으로 간주되지 않는 80~90%가 일본에서는 암 진단이 내려진다.
(한국은 어떨까?)
일단 암 진단이 내려지면 무조건 치료 대상이 되기 때문에
의미 없는 수술로 인한 후유증이나 합병증, 항암제 부작용으로 암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

21. 유방암 / 자경부암은 절제수술을 하지 마라
방사선 치료로 합병증이나 기타후유증에 의한 병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

22. 위 절제 수술보다 후유증이 더 무서운 것이다.

23. 1Cm 미만의 동맥류는 파열 가능성이 낮다.
미파열 동맥류 수술은 러시안룰렛처럼 그 자체로 위험하니
1Cm 미만일 경우 그대로 놔두는게 좋다.

24. 채소주스, 면역요법 등 수상한 암 치료법에 주의해야 한다.
전이 암이 사라졌다거나, 말기 암의 증상이 나타나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다시 살아온 사람은 곤도 마코토 의사 경력 40년 동안 한 사람도 없다.

25. 면역력으로 암을 이길 수 없다.
면역력을 강화해도 암에는 아무런 효과가 없다.
면역세포는 외부에서 들어온 이물질을 적으로 인식해 처리하는데
암은 자신의 세포가 변이한 것이기 때문이다.
인간의 면역 시스템이 암세포를 적으로 간주하지 않기 때문에 암이 발생하는 것이다.
암세포란 약 2만3000개의 유전자를 가진 세포가 복수의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암이 된 것을 말하는데
직경 1mm 크기로 자란 암 병소에는 약 100만개의 암세포가 있다.
즉, 암이 커지고 나서 전이한다는 말은 잘못된 것이다.
흔히 말하는 "조기 암"은 암의 일생으로 보면 이미 원숙기로 접어든 상태라고 할 수 있다.

26. 잘 알려지지 않아 그렇지 수술로 인한 의료사고가 너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 잘못된 건강 상식에 속지 말라.

27. 체중과 콜레스테롤을 함부로 줄이지 말아야 한다.
갑자기 체중을 줄이면 혈중 지방인 콜레스테롤도 감소하게 된다.
그런데 이 콜레스테롤은 세포막을 만들고 각종 호르몬의 재료가 되므로
생명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성분이다.
즉, 콜레스테롤이 감소하면 암뿐만 아니라 뇌출혈, 감염증, 우울증 등으로 사망할 수도 있는 것이다.
체중을 줄이는 것보다 조금 살집이 있는 편이 오래 사는것임을 알아야 한다.

28. 영양제보다 매일 달걀과 우유를 먹는 것이 좋다.
달걀과 우유는 20종류 이상의 아미노산을 전부 갖고 있는 영양이 풍부한 완전식품이다.
우리 몸의 20%는단백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은 20종류가 있다.
일본내 장수 지역의 노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름진 음식을 잘 먹는 사람이 오래 살고 있었다.
지방이 콜레스테롤과 호르몬을 만들어 우리 몸을 건강하게 유지시켜 주기 때문이다.
한국 속담에 "먹고 죽은 귀신이 때깔도 좋다."고 하지 않았던가...

29. 술도 알고 마시면 약이 된다.
과음은 금물이지만, 아주 약간의 술은 혈관을 확장시켜
일시적으로 혈압을 낮추며 긴장 완화 및 스트레스를 해소시켜 준다.

30. 다시마나 미역을 과도하게 섭취하지 마라.
해조류에 함유된 요오드는 생명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미네랄이지만
지나치게섭취하면 갑상선암의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다.
다만, 적당히 먹으면 보약이 될 수 있다.

31. 콜라겐으로 피부가 탱탱해지지 않는다.
입으로 섭취한 콜라겐이 피부를 직접 탱탱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아니며
그루코사민이 무릎까지 가지도 않는다.
보조식품으로 먹든 마시든 어차피 배 속에서 분해 되기 때문에
목표 부위인 얼굴 피부나 무릎 연골에 도달하지도 못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한마디로 돈만 낭비하는 것이다.

32. 염분이 고혈압에 나쁘다는 것은 거짓이다.
비타민C의 결핍은 특정 질환을 일으킬 뿐 이지만 염분의 결핍은 생명을 위협하게 한다.
일본인의 고혈압증은 98%이상이 소금과는 무관하며
신장이나 호르몬, 혈관이나 혈액의 문제 때문이다.
오히려 소금의 나트륨 성분은 뇌가 보내는 명령을 신경세포에
전달하는 등 생명 유지와 깊은 관련이 있는 귀한 식자재인 것이다.

33. 커피는 암, 당뇨병, 뇌졸중 예방에 아주 좋다.

◇ 내 몸 살리려면 이것만은 알아두자.

34. 건강해지려면 아침형 인간이 되어야 한다.
매일 그 시간대에 숙면을 하면 뼈와 근육이 튼튼해지고
피부가 재생되며, 병이나 상처가 순조롭게 회복된다.
그러므로 잠자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일정할수록 좋다.

35. 지나친 청결은 도리어 몸에 해롭다.
우리 몸의 면역 상태는 자연계의 불결한 것 즉 기생충, 세균 등에 접촉하면서 성숙해가므로
지나치게 청결한 환경에서는 몸이 약해 지는 것이다.
너무 청결하면 아토피 질환이 많이 발생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예를 들면 노숙자는 아토피 질환이 없다.
표피를 덮고 있는 피지가 두껍고 수분량도 아주 많아 세균같은 항원이 차단되기 때문이다.

36. 큰 병원에서 환자는 피험자일 뿐이다.
큰 병원 일수록 모든 진료과정이 기계적으로 진행되고
실험적인 부분이 주안점이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37. 스킨십은 통증과 스트레스를 줄여준다.
애정이 담긴 손길은 가장 단순한 방법이지만, 의학이 아무리 진보하고 발전해도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치료의 근본이 스킨십이기 때문이다.
인간은 평생 타인의 온기를 갈망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어른이 되어서도 스킨십은 스트레스와 불안을 해소하는데 절대적인 효과를 발휘한다.

38. 입을 움직일수록 건강해진다.
껌을 씹으면 뇌 전체의 혈류량이 늘어나 뇌를 활성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입으로 소리를 내거나 웃으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웃음은 부작용이 없는 명약이기 때문이다.
웃으면 심박수나 호흡수가 늘어나 혈액 순환이 좋아지고
횡경막이 상하로 크게움직여 배근육과 등근육이 운동 되는 것이다.
위장을 자극해서 배변도 원활해지고, 심호흡 효과 등으로 자율신경과 호르몬의 균형히 바로 잡혀
혈당치나 혈압이 안정되는 방향으로 작용하게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39. 걷지 않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
우리가 걸을 때는 발바닥이나 하반신의 여러 근육을 통한 신경 자극이
대뇌 신피질의 감각 영역에 전달되며 그 과정에서 뇌간을 자극하게 된다.
또한 보행 중에는 뇌 전체의 혈행도 좋아진다.
통증이 있다고 그 부분을 보호할 것이 아니라 충분히 움직여주는
편이 빨리 회복되는 것이다.
그래서 재활 훈련이 그런 뜻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40. 독감 예방접종은 하지 않아도 된다.
독감 예방 효과는 전혀 없다.
오히려 고령자분들 중에서 백신을 맞아 돌연사 하신 분들이 많아 지고 있다.
효과도 인정되지 않았으며 부작용이 많아 오히려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독감 예방접종보다는 오히려 독감에 걸려서 면역력이 생기는 것이 좋다.

41. '내버려두면 낫는다.'고 생각하라.
의사들이 파업을 하면 사망률이 낮아진다.
고령의 환자는 입원을하면 대부분 침대에 누워만 있기 때문에
근력이 떨어져서 머리가 금방 둔해지고 이는 치매로 연결되기도 한다.

◇ 웰다잉, 죽음을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42.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네 가지 습관
①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병원에 가지 않는다.
② 사전의료의향서를 작성한다.
(의식을 잃었을 때, 연명 치료에 대한 자신의 의사를 미리 기록)
③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④ 치매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한다.

43. 희로애락이 강한 사람일수록 치매에 안 걸린다.

44. 100세까지 일할 수 있는 인생을 설계하라.

45. 당신도 암에서 예외일 수는 없다.
이점을 충분히 유념해야 한다.

46. 자연사를 선택하면 평온한 죽음을 맞을 수 있다.

47. 죽음에 대비해 사전의료의향서를 써 놓는 것이 좋다.
연명 치료는 절대하지 마라.
자력으로 먹거나 마실 수 없다면, 억지로 음식을 입에 넣지 말라.
수액도, 튜브 영양도, 승압제, 수혈, 인공투석 등을 포함해 연명을 위한 치료는
그 어떤 것도 하지 말기 바란다.
이미 하고 있다면 전부 중단해 주기 바란다.
갈 때가 되면 가야 하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요 인간의 순리이기 때문이다.

저도 약간은 의아하게 생각되는 내용들을 곤도 마코토 박사가 책에서 말하는데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같은 병은 대부분 치료할 필요가 없거나
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말하고 있어요.




유인걸 (2017-04-29 04:47:27)  
오래간만에 상면해서 반가웠습니다.이번 봄에 우리 재단에서 14주간 "건축과 미술의 사회사"를 강의하고있는 김홍기 동양미래대학 교수가 조박사가 거기 학장하실때 건축과 과장했다면서 존경하는분이라고 안부전해달라고 하드군요... 나이들면서 의료시스템의 도움받아야하는일이 점점 많아지고 있읍니다.좋은 내용입니다. 열씸이 운동하고 규칙적으로 살고 골고루 먹고 합니다.나자신이 생각해도 지나치게 청결하게 살고 있어서 아마도 이것이 면역성을 저하시킬것이라고 생각은 했읍니다.가시기전에 홍이 엄마와 한번 상면해서 밥이라도 먹을까요?
조성환 (2017-07-08 14:34:26)  
김홍기 교수가 기억납니다.
제 안부도 전해 주십시오.


공지   자유게시판에 글쓰기 [1]  조성환  2010/08/07 6870 163
공지   자유게시판에 글을 남기고 싶은 분들께  조성환  2007/07/13 11538 1104
공지   단위제도 / 단위이야기  조성환  2008/11/25 8044 203
1002   아! 참으로 오래간만에 와봤네요!!!  유인걸 2017/12/05 128 35
1001   안녕하세요 [1]  유인걸 2017/08/19 301 66
1000   예쁜 꽃이 피는 나무 Red flowering gum  조성환 2017/07/08 389 98
999   의사에게 살해 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  조성환 2017/05/13 342 70
998   식초가 나를 젊은 오빠로 만들었다 [1]  조성환 2017/04/25 373 84
  일본 암전문의가 말하는 의학상식 [2]  조성환 2017/04/25 313 59
996   오래간에 왔습니다 [1]  유인걸 2017/03/23 467 111
995   Death Valley National Park  조성환 2017/03/06 357 69
994   3대 성자  조성환 2017/03/02 362 73
993   봄 기운  조성환 2017/03/01 309 55
992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조성환 2017/01/01 427 97
991   謹賀新年 [1]  유인걸 2017/01/01 412 86
990   정치인과 의리  조성환 2016/10/27 370 66

1 [2][3][4][5][6][7][8][9][10]..[6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글을 쓰려면 회원가입을 한 후 등급조정을 받아야 합니다.
상업성이거나 욕설, 비방 등의 글은 집지기가 삭제할 권한을 갖습니다.